우리는 때로 쉬고 싶어도 쉬지 못하고 달려야 하는 현실에 처하는 상황이 있습니다. 자신이 탈진하고 지쳐있는 것을 알면서도 쉬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와는 달리 살다보면 자신이 원하지 않았지만 강제로 쉼을 얻게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때로는 병을 얻어 쉼을 얻기도 하고, 사업과 직장으로부터 쉼을 얻을 수 있습니다.

물론 저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이번 추수감사절은 적은 가족이나마 온식구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었습니다. 대학에 있는 큰아들과 남가주에 있는 조카까지 모이니 조용했던 집안이 활기가 넘칩니다. 제가 직장을 다니면서 목회를 하기에 가족과 함꼐 보내는 시간이 그리 쉽지는 않습니다. 주중에는 직장에서 일하고 저녁이 되면 묵상하며 말씀을 준비합니다. 토요일과 주일은 더더욱 바쁜 여정입니다. 그러니 가족과 저녁식사를 제외하고는,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모처럼 쉼을 얻게되어 온식구와 함께 보낼 여유가 생겼습니다. 전에는 다같이 모여도 시간적 여유가 많치안아 특별히 무엇을 할까 생각해 본적이 없습니다. 올해는 시간적 여유가 생겼는데 무엇을 하면 좋을까? 생각지도 못한 고민이 생겨납니다. 아내가 Oyster Farm(굴 양식장)에 가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합니다. 처음 가보는 길이라 길을 잘못 들어서 곡예를 타는 듯한 낭떠러지가 보이는 아름다운 해변을 따라 국도 1번 길을 지나갑니다. 차에서 내릴 때, 물씬 풍겨오는 바닷내음이 마음을 설레게합니다. 참으로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하는 즐거운 하루입니다.

큰 아이는 신바람이 나서 열심히 굴까서 식구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또 둘째는 역시 막내답게 굴을 까달라기도 하고, 먹으면서도 더 익혀달라는 개성있는 주문도 잊지 않습니다. 이런 모습이 대견하면서도 가슴 밑에서부터 애잔한 마음이 밀려옵니다. 큰 아이가 그토록 굴을 좋아 했었는지, 밖에서 피크닉하는 것을 이토록 좋아하는지, 대학생이 되도록 모르고 있던 아빠로서는 미안한 마음이 아련히 아파옵니다. 올해는 참으로 오랜만에 하루 온종일 식구와 같이 할 수 있었습니다. 가족과 함꼐 있는 그 자체만으로 행복한 마음인데, 더구나 햇빛은 따스하고 웃음이 함꼐하는 하루입니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기뻐하는 모습에 제 마음도 감사하는 귀중한 시간입니다. 마땅히 간직해야할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느낄수 있다는 아내의 말을 제가슴에 소복히 담아둡니다.

이제는 집에 있으면서 아내를 도와 빨래하려고 해도 해본적이 없어 아내에게 물어보지만 가르쳐 주지도 않습니다. 가족을 위하여 저녁을 준비하려고 하지만, 먹지도 못하고 망치기만 합니다. 한번은 생선을 자르고 저녁을 준비한다는 것이 제 손가락의 살점을 자르기만 했습니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히 할 수 있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설것이 입니다. 그나마 가족을 위해, 아내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찾았습니다. 요즘 가족에게는 미안한 마음이지만, 평온한 마음으로 설교를 준비하고 모든 사역에 대하여 총정리를 할수 있는 시간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것이 하나님 안에서 나의 영성의 숨고르기를 할수 있는 시간을 주신것이라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다하지 못한 사역들, 그리고 새로운 때를 위하여 복음을 전할 준비를합니다.

광야에서도 꽃은 핍니다.